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위행위 무관용 엄중 처벌"…강릉시 자정 결의 나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비위행위 무관용 엄중 처벌"…강릉시 자정 결의 나서

    뉴스듣기

    3일 반부패·청렴 서약식 가져
    "비위행위 시 연대책임제 적용"

    강릉시는 3일 오전 9시 8층 상황실에서 김한근 시장과 간부 공무원, 직원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반부패·청렴 서약식'을 가졌다. 강릉시청 제공
    강원 강릉시가 최근 공무원들의 비위행위가 잇따르면서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자정 결의에 나섰다.

    강릉시는 3일 오전 9시 8층 상황실에서 김한근 시장과 간부 공무원, 직원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반부패·청렴 서약식'을 가졌다.

    이날 서약식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들에 대한 자성과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마련했다. 전 직원 청렴서약을 실시하는 한편 청렴도 향상과 비위 예방 추진에도 더욱 힘쓰기로 했다.

    특히 금품·향응 수수, 공금횡령, 성폭력 등 주요 비위행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하기로 했다. 또한 비위행위 발생 시 연대책임제를 적용하는 등 내부 자정 활동도 강화한다.

    앞서 강릉시의 한 부서에서는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기간제근로자들의 출장비와 초과근로 수당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9백여만 원 상당을 부정수급한 혐의가 드러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강릉시 출자기관인 강릉관광개발공사의 채용과정이 불공정했다는 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던 강릉시는 관련 직원 4명을 조사해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 중 1명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밖에 강릉시 한 공무원은 지난해 자신이 관리하는 장비에서 경유를 빼돌렸다가 감사에 적발되기도 했다. 이처럼 공직사회의 비위행위가 잇따르고 경찰 수사로까지 확대되자 일각에서는 공직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김한근 시장은 "시민들의 기대가 큰 만큼 공직자로서의 책임감과 의무를 더욱 충실히 다할 것"이라며 "청렴도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신뢰받는 청렴 강릉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