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도, 콜센터 등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 도입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충북도, 콜센터 등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 도입

    뉴스듣기

    감염취약시설과 치료·보호시설 이용자 대상 1만명 우선 실시 이후 확대

    충북도 제공
    충청북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 취약시설 등을 대상으로 자가검사키트를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4일 SD바이오센터,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와 1만개의 자가검사키트 기탁식을 갖고 활용방안을 공개했다.

    지난 달 23일 정부가 조건부를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우선 감염 취약시설인 콜센터와 대중교통, 목욕장업 종사자 9천여명을 대상으로 자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119 응급 이송환자, 폭력피해자 보호쉼터 이용자 등 치료.보호시설 이용이 필요한 천여명에 대해서도 자가검사키트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이번 시범도입을 시작으로 기타 감염 취약지와 고위험시설을 비롯한 일반 도민의 활용 확대 방안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는 그동안 전문 의료인을 통해서만 이뤄진 진단검사가 아닌 개인이 직접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30분 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신속항원검사는 전문 의료인만 사용이 가능했으나 이번 자가검사키트는 비강 검체로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검사를 할 수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자가검사키트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유전자 증폭(PCR) 검사와 비교해 정확도가 다소 낮은 점을 고려해 보조적 수단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가검사 결과 양성 시에는 즉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PCR 검사를 받고, 음성이 나오더라도 지속해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