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양시, 미혼남녀 만남행사로 커플 2쌍 '화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남

    광양시, 미혼남녀 만남행사로 커플 2쌍 '화촉'

    뉴스듣기

    광양시가 운영한 '솔로엔딩' 미혼남녀 만남 행사. 광양시 제공
    전남 광양시가 추진한 미혼남녀 만남 행사에서 올해 2쌍의 커플이 탄생했다.

    11일 광양시에 따르면 결혼장려 매칭 프로그램에서 연인이 된 2커플이 오는 30일 결혼식을 올린다.

    광양시는 그동안 지역 내에 주소를 두고 거주 또는 재직 중인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만남 행사를 개최해 왔다.

    '솔로엔딩', '러브락' 등 광양시의 미혼남녀 만남 행사는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결혼 출산을 장려하고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계기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가정의 날을 기념해 지난 1일 미혼남녀 24명이 참가한 가운데 비대면으로 진행했고 하반기에는 12월 크리스마스 기간에 개최할 계획이다.

    광양시는 결혼 출산 장려와 함께 생활 안정에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청년의 지역 정착을 위해 △청년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주택구입 및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3%) △청년 취업자 주거비 지원(월 10만 원씩 최대 1년)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금자리 지원(주택구입 대출이자 월 5~15만 원 최장 3년) 등의 주거 및 생활안정 사업을 지원 중이다.

    신혼(예비)부부 무료검진(26만 원) 지원은 물론 올해부터 청년부부에게 200만 원의 결혼 축하금도 지급한다.

    광양시 관계자는 "최근 젊은 층이 결혼을 미뤄 저출산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데 매칭 행사를 통해 결실을 보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결혼과 출산율을 높이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