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당대표 되면 박근혜 사면 추진…애걸하진 않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국일반

    나경원 "당대표 되면 박근혜 사면 추진…애걸하진 않을 것"

    뉴스듣기

    제주서 당원 간담회…"야권 단일후보 가장 중요"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추진하지만 애걸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제주도당 주요 당직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인데, 우리(국민의힘)가 애걸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사면 문제를 이낙연 전 민주당 당대표가 먼저 띄웠다. 그래놓고 민주당 안에서 정치적인 도구, 이득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불쾌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지금까지 전직 대통령이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된 적은 없다. 당대표가 되면 석방을 추진하겠다"고 말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애걸하거나 요구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나 후보는 '야권 통합'을 강조하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더 클릭!



    나 후보는 "지난 재보궐 선거때 LH사태, 세금문제,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한 엄청난 국민의 분노가 있었지만 민주당은 40%의 득표율을 보였다. 야권은 분열하면 필패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며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통합후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준석 후보에 대해 "특정 후보를 대통령 만들겠다고 하는 생각을 가진 분"이라며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계파 없는 정치인인 제가 통합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연일 제주를 찾고 있다.

    앞서 4일 이준석 후보가 제주를 방문했고, 6일에는 홍문표 후보가 제주를 찾아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