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수능 부정행위 16건 적발…"탐구영역 응시규정 위반 가장 많아"

뉴스듣기


경남

    경남 수능 부정행위 16건 적발…"탐구영역 응시규정 위반 가장 많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4교시 탐구영역 응시규정 위반 7건, 휴대 불가 물품 소지 4건, 종료령 이후 답안작성 3건, 반입 금지 물품 반입 2건

    경남교육청 제공경남교육청 제공경남교육청은 도내 108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16건의 부정행위가 적발됐다고 19일 밝혔다.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평년 수준이지만 지난해 9건보다는 7건이 많다.

    부정행위 내용은 4교시 탐구영역 응시 규정 위반이 7건(1선택과 2선택 과목 동시 응시 및 순서 뒤바뀜 등)으로 가장 많았으며 휴대 불가 물품 소지 4건(책상안 교과서 또는 참고서 소지), 종료령 이후 답안 작성 3건, 반입금지물품 반입 2건(휴대폰 1건, 디지털 전자시계 1건) 순이었다.
     
    특히 부정행위 건수가 가장 많았던 탐구영역의 경우 수험생은 1과목 또는 2과목을 선택하며 선택 과목 시간별로 해당 선택 과목이 아닌 다른 선택 과목의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본인이 선택한 2과목의 문제지를 보는 행위는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부정행위를 한 수험생은 고등교육법 제34조 제5항~제7항에 따라 당해 시험이 무효 처리되며 고의 또는 중대한 부정행위의 경우 1년간 응시자격을 정지한다.

    경남교육청은 수험생 부정행위의 유형을 분석해 수험생 홍보와 감독관 연수를 강화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