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관악구 노래연습장 손님 무더기 확진…총 63명 감염

뉴스듣기


서울

    서울 관악구 노래연습장 손님 무더기 확진…총 63명 감염

    뉴스듣기

    서울 939명 신규 확진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
    서울 관악구 노래연습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총 63명이 확진됐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달 7일 방문자 1명이 최초로 확진된 이후 방문자 50명, 가족 7명, 지인 4명, 종사자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이 접촉자 등 1583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이 62명, 음성이 1296명이었다.
     
    당국은 이달 1~11일 해당 노래연습장 방문자에게 검사를 안내하는 한편 오미크론 등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종로구 고등학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17명이 확진됐다.

    14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39명으로 집계됐다.

     전일 977명보다 38명 줄었고, 1주일 전 1037명보다는 98명 적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835명, 해외 유입은 104명으로 해외 유입 확진자는 이틀 연속 역대 최대치(120명)를 기록했던 11일과 12일에 이어 사흘째 100명대를 이어갔다.

    13일 기준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43.2%,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25.7%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