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작은 동화와 바다 그리고 유럽…경남 민간정원서 감성힐링 '흠뻑'

뉴스듣기


경남

    작은 동화와 바다 그리고 유럽…경남 민간정원서 감성힐링 '흠뻑'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국 민간정원 61곳 중 30%인 18곳 경남 차지
    산과 바다, 커피와 와인, 체험 활동 등 지친 감성 치유

    섬이정원. 경남도청 제공섬이정원. 경남도청 제공경남에 숨겨진 다양한 형태의 '민간정원'이 힐링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경상남도는 2015년 섬이정원을 시작으로 현재 18곳의 민간정원이 운영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전국 61곳 중 30%를 차지할 정도로 도민들의 정원 조성에 대한 관심이 크다.

    민간정원은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법인·단체 또는 개인이 조성‧운영하는 것으로, 경남지사가 지정한다.

    개인이 오랜 시간 정성으로 가꾼, 삶과 취향이 온전히 녹아있는 공간이다. 산과 바다, 커피와 와인, 분재와 꽃향기를 느끼고 체험 활동까지 즐길 수 있다.

    그레이스정원. 경남도청 제공그레이스정원. 경남도청 제공남해군 섬이정원‧남해토피아랜드‧화계리정원, 통영시 해솔찬정원‧물빛소리정원‧춘화의정원‧나폴리농원, 거제시 옥동힐링가든, 함양군 하미앙정원, 거창군 이한메미술관정원‧이수미팜베리정원, 창녕군 만년교정원, 양산시 녹색교육정원‧새미골정원, 밀양시 엄마의정원, 김해시 농부가그린정원 등 18곳이다.

    이 중 남해 섬이정원은 다랑논의 오래된 돌담과 연못, 다양한 초본과 억새들로 연출한 전형적이고 자연스러운 유럽식 정원이다.

    오래된 주목과 꽝꽝나무로 토피어리를 만들어 작은 동화 속 같은 남해 토피어리정원, 바다로 둘러싸인 정원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통영 물빛소리정원, 사시사철 푸른 소나무 분재원과 130여 종의 꽃 향기가 퍼지는 야생 화원인 통영 해솔찬정원 등이 눈길을 끈다.

    토피어리정원. 경남도청 제공토피어리정원. 경남도청 제공민간정원은 무료 또는 입장료를 내고 관람이 가능하다. 경남산림휴양 누리집에서 민간정원을 확인할 수 있다.

    경남도 윤동준 산림휴양과장은 "도민이 일상 속에서 쉽게 정원을 접하고 이를 통해 치유와 휴식을 가질 수 있도록 민간정원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