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의회와 연일 'SNS 설전' 오세훈 "민생복지 도와달라" 호소

뉴스듣기


서울

    시의회와 연일 'SNS 설전' 오세훈 "민생복지 도와달라" 호소

    뉴스듣기

    오 시장 연일 비판에 김인호 의장 "광고회사 차리는 건 어떤가" 반박

    오세훈 서울시장. 국회사진취재단오세훈 서울시장. 국회사진취재단서울시의회의 예산 삭감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오세훈 시장이 14일 "민생복지는 선거 결과에 따라 좌우될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시의원들에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시의원님들, 제발 마음을 열고 도와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서 "시의회에서 예산을 삭감하지 않고 원래 서울시가 계획한 대로 승인했다면 안심소득 시범사업은 4월부터 시행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기준소득에 못 미치는 가계소득의 부족분을 시울시가 일정 부분 채워주는 안심소득은 오 시장의 핵심 공약사업으로, 시범사업 예산이 지난달 31일 시의회에서 서울시 제출안(74억 원)보다 39억 원 깎인 35억 원으로 확정됐다.

    오 시장은 "예산이 삭감되는 바람에 7월이 되어야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6개월치 예산과 9개월치 예산은 천지차이"라며 자신이 6월에 재선이 안 되면 시범사업을 폐기시킬 목적으로 6개월치 예산만 반영한 것이 아닌지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4월부터 시범사업을 시행하면 다음 시장이 누가 되든 확실하게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심소득 시범사업은 보건복지부에서도 성과가 기대된다고 "인정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예산 시리즈 5 - 안심소득'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시의회의 안심소득 예산 삭감을 비판했다.

    이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오시장의 오발탄 시리즈 5'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 오 시장을 향해 "겸직허가를 내고 포장회사나 광고회사 하나 차리는 건 어떠한가요"라며 반격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지난해 7월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지난해 7월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김 의장은 안심소득 시범사업 예산 삭감과 관련해 "시의회에 제출된 예산안은 74억 원 12개월분이지만 서울시가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협의를 요청하며 시행시기를 3~4월로 함으로써 실제 지원가능한 날짜를 따지면 9개월분 50억 3600만 원이 실제 소요액"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결위 심사과정에서는 말 그대로 안심소득 시범사업이 시범사업이기에 서울시가 계획한 9개월보다 3개월 축소한 6개월분을 승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해명자료를 내고 "안심소득 시범사업 관련 서울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2022년 예산안은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위원회 협의 전 모델 기준으로 74억 원이었으나, 시의회 예산심의에서 39억 원이 감액된 35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