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 일주일째 열대야…밤·낮 찜통 더위에 숨 막힌다

뉴스듣기


포항

    포항 일주일째 열대야…밤·낮 찜통 더위에 숨 막힌다

    뉴스듣기

    밤 사이 최저기온 포항 26.8도 울진 25도로 열대야
    낮 최고기온 경주 37도 포항 36도 예상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박종민 기자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박종민 기자
    경북 모든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포항은 일주일째, 울진은 사흘째 열대야가 이어지는 등 경북동해안은 밤낮 없는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밤 사이 최저기온은 포항이 포항 26.8도로를 기록해 지난달 30일 이후 일주일째 열대야가 나타났다. 
       
    울진도 25도를 기록하며 사흘째 열대야가 이어졌고, 경주는 24.6도, 영덕은 24.2도로 열대야에 육박하는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5일 낮 최고기온은 경주 37도를 비롯해 포항 36도, 영덕 35도, 울진 33도 등 33도에서 37도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는데다 낮 동안 데워진 공기가 식지 않으면서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말을 포함해 한동안은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