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탄광 순직근로자 '예우' 법제화 전망…이철규 "폐광지역 염원"

뉴스듣기


영동

    탄광 순직근로자 '예우' 법제화 전망…이철규 "폐광지역 염원"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 의원 발의 '폐특법' 개정안 국회 산자위 통과

    연합뉴스연합뉴스
    국가 차원에서 '탄광작업으로 인하여 사망한 자'의 희생을 기리고 예우와 예산지원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폐특법)' 개정안이 입법화될 전망이다.
     
    이철규 국회의원(국민의힘,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은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폐특법 개정안이 수정 통과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탄광작업으로 인해 사망한 자를 추모하고 그 희생을 기리기 위해 위령제의 거행과 위령탑, 추모 공간 조성, 이들과 관련한 자료의 수집·조사·관리 및 전시 등의 기념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법인·단체가 기념사업을 시행하는 경우 국가와 지자체가 예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앞서 지난 1975년 탄광에서 사고로 숨진 광부를 기리기 위해 태백시에 산업전사 위령탑이 건립된 이후 매년 10월 2일 탄광순직산업전사를 기리는 위령제가 열리고 있다.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산업화의 근간을 마련하기 위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근무하다가 순직한 광부들을 산업전사로서 대우해 위상을 제고하고 예우를 높이는 것은 국가의 책무임에도 불구하고, 탄광 순직근로자에 대한 정부의 지원과 법적 근거는 미흡한 상황이었다.
     
    이에 이철규 의원은 지난해 2월 26일 사실상의 시효 폐지 내용이 담긴 폐특법 개정안을 국회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이어 탄광순직근로자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하도록 하는 개정안까지 상임위에서 통과됐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산업화에 기여한 탄광순직산업근로자의 희생을 기리고 예우하는 것은 폐광지역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라며 "올해 제1호 법안으로 대표발의한 폐특법 개정안이 신속하게 상임위원회를 통과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하고, 본회의 통과까지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