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실랑이 끝에 염산 몇 방울 튀자 "여수산단 염산 유출" 과장 신고

뉴스듣기


전남

    실랑이 끝에 염산 몇 방울 튀자 "여수산단 염산 유출" 과장 신고

    뉴스듣기
    여수산단 전경. 여수시 제공여수산단 전경. 여수시 제공
    23일 전남 여수산단의 한 공장에서 발생한 염산 유출 사고가 작업자 간 실랑이로 벌어진 과장 신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수산단 내 A 업체는 이날 오전 11시 2분쯤 화치동 한 공장 일대에서 발생한 염산 유출 사고에 대해 "염산차량이 공장 탱크에 투입을 마치고 탱크로리 호스를 정리하던 중 호스가 바닥으로 떨어지며 염산 잔량이 B씨에게 몇 방울 튄 것"이라고 해명했다.
     
    크레인 기사 B씨는 소방에 염산이 유찰됐다고 신고한 이로, 당시 방호복을 입은 상태였으며 다친 곳 없이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당국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B씨는 일대에서 작업을 마치고 나가려다 염산차량이 길목을 막자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