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대구 달빛동맹 강화··하늘길·철길·물길 연다

뉴스듣기


광주

    광주·대구 달빛동맹 강화··하늘길·철길·물길 연다

    뉴스듣기

    강기정·홍준표 시장, 25일 광주시청서 달빛동맹 강화 협약
    광주 군 공항 이전·TK 통합 신공항 특별법 상호 협력 합의
    '역사·생태·꿀잼' 살아나는 시민친화 도심하천 프로젝트 추진
    달빛고속철도 조기 착공·2038 아시안게임 성공 유치도 함께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5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홍준표 대구광역시장과 민선8기 달빛동맹 강화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5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홍준표 대구광역시장과 민선8기 달빛동맹 강화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가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에 상호 협력하고 달빛고속철도 조기 착공 그리고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성공 유치애 맞손을 잡는 등 달빛동맹 강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는 25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강기정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 8기 달빛동맹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서 양 시는 지역 최대 염원인 △광주 군 공항 이전 및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달빛고속철도 조기 착공 △역사와 생태, 꿀잼이 살아나는 시민친화적 도심하천 프로젝트 △2038 광주·대구 하계 아시안게임 성공 유치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강 시장과 홍 시장은 '민선 8기 달빛동맹 협약서'를 교환하며, 글로벌 선도도시로 도약을 위해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상생협력을 보다 강화할 것을 확약했다.
     
    먼저, 두 시는 지역발전의 초석이 될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을 위해 정치권과 공조하여 현재 국회에 발의 중인 관련 특별법이 연내 제정되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공항 문제를 해결해 지역 개발의 전기를 마련하고 철도·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을 국가 차원에서 이끌어내 영·호남 상생 발전과 지방 경쟁력을 확보하자는 것이다.
     
    또한 양 시의 시민 친화적 도심하천 프로젝트인 광주 영산강·황룡강 Y 벨트 사업과 대구 금호강 르네상스 사업, 물 산업 육성 등과 관련한 정책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국비 확보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달빛고속철도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영·호남 연계 교통망을 구축해 상생 발전의 기틀을 다진다.
     
    아울러 양 시는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성공 유치 의사를 재확인하며 세계적인 공동 개최의 모범 사례로 만들기로 했다. 인적·물적 교류를 통한 스포츠·관광 산업의 획기적 발전을 통해 광주시와 대구시의 글로벌 도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양 시는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안'과 관련,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 채널을 가동하면서 정부 정책에 공동 대응하는 등 공조의 수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오늘 자리는 군공항 이전 및 통합신공항 특별법 처리를 위한 협력 과정을 통해 하늘길을 열고 달빛고속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한 철길, 영산강과 금호강을 통해 물길을 여는 장이다"며 "대구와 광주가 함께 손을 맞잡고 국가질병이라 불리는 지역소멸을 잘 극복하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두 도시가 국가균형발전에 아주 중요한 주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강 시장과 홍 시장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 6월 한 TV프로그램에 나와 각각 '영·호남 반도체 동맹', '4대 관문 공항론'을 피력하는 등 광주와 대구 중심의 지역 균형발전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상호 특사 파견을 통해 민선 8기 달빛동맹 강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

    한편 홍 시장의 광주시청 방문 과정에서 5·18기념재단을 비롯한 5월 단체 회원들은 "홍 시장이 최근 한 TV프로그램에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5·18기념공원 내' 추모승화 공간'에 5월 영령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면서 홍 시장의 사과를 촉구했으나 별다른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