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 연휴 끝자락 제주 강한 눈보라…하늘길·바닷길 끊겨

뉴스듣기


제주

    설 연휴 끝자락 제주 강한 눈보라…하늘길·바닷길 끊겨

    뉴스듣기

    출발·도착 항공편 476편 전편 결항…여객선 운항도 중단

    강한 눈보라가 불고 있는 제주. 고상현 기자강한 눈보라가 불고 있는 제주. 고상현 기자
    설 연휴 끝자락 제주에 강한 눈보라가 몰아치고 있다. 하늘길과 바닷길도 끊겼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산지를 제외한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제주 전역에 강풍경보도 유지되고 있다.
     
    지난 23일 밤부터 현재까지 제주지역 적설량은 한라산 어리목 12.3㎝, 사제비 7㎝, 삼각봉 5㎝, 태풍센터 5.1㎝, 제주시 산천단 3.9㎝, 서귀포 0.4㎝, 제주 0.1㎝ 등을 기록하고 있다.
     
    기온도 뚝 떨어졌다. 이날 하루 최저기온은 성산 -4.7도, 서귀포 -3.3도, 제주 -3.2도, 고산 -3도 등이다. 체감온도는 고산 -13.8도, 제주 -11.2도, 성산 -11.1도, 서귀포 -7.3도 등이다.
     
    눈발과 함께 초속 25m의 강풍이 불어 밖에 나가 있으면 제대로 서 있기 힘들 정도다. 하루 최대 순간풍속은 고산 초속 34.7m, 제주공항 24.5m, 선흘 24m, 새별오름 23.6m 등이다.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라산 입산과 중산간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1100도로 일부 구간과 5.16도로 전 구간에 차량 출입이 금지되고 있다. 비자림로와 서성로, 제2산록도로, 애조로의 경우 소형차량은 체인 등 월동장구를 장착해야 운행할 수 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제주공항 출발층 안내판이 결항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제주공항 출발층 안내판이 결항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풍특보와 급변풍특보가 내려진 제주공항에는 이날 출발‧도착 항공편 476편 전편이 결항됐다. 현재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은 대체 항공편을 예약하라녀는 승객들이 몰리며 혼잡한 상태다.
     
    파도도 높게 일어 바닷길도 끊겼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제주를 오가는 8개 항로 여객선 10척과 마라도‧가파도 여객선, 우도 도항선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사고도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눈길 낙상, 차량 고립, 미끄러짐 교통사고, 간판 날림, 버스 교통사고 등 14건의 신고가 접수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강한 눈바람에 사고가 속출하고 하늘길과 바닷길이 모두 막히면서 제주도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하고 24시간 비상근무에 나서고 있다.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차가운 공기와 해수면에 의해 형성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25일 오전까지 눈이 오겠다. 제주 산지는 낮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