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학생 언니 오빠가 간다" 중·고교 학생 학습 진로 지원

뉴스듣기


울산

    "대학생 언니 오빠가 간다" 중·고교 학생 학습 진로 지원

    뉴스듣기

    울산교육청, 오는 4월부터 '학습지원 튜터링' 사업

     '학습지원 튜터링' 사업에 참여하는 한 대학생이 교실에서 학습 지원을 하고 있는 모습. 울산광역시교육청 제공 '학습지원 튜터링' 사업에 참여한 대학생이 교실에서 학습 지원을 하고 있는 모습. 울산광역시교육청 제공
    울산광역시교육청은 25일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학습지원 튜터링' 사업을 오는 4월부터 운영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학생들의 교육 결손이 기초 학력 미달과 학교 부적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지원 방안이다.

    사업 참여 대상은 담임 교사나 교과 교사가 학습 보충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중·고교 학생이나 스스로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이다.
     
    울산교육청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고교에 대학생 튜터(학습지원 인력)를 배치하고, 학기 또는 1년 단위로 운영한다.

    앞서 울산교육청은 울산대학교, UNIST(울산과학기술원)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튜터 선발, 교육, 관리를 위탁 운영한다.

    대학생 튜터는 활동 시간만큼 근로장학금이나 봉사시간(학점)을 받는다.
     
    학습지원 튜터는 학생이 소속된 학교에서 방과후 학습 보충 지도, 학습법 컨설팅, 학생 심리·정서 안정을 위한 상담, 학습이력 관리를 맡는다.
     
    지난해 학습지원 튜터링 사업에는 20개교, 학생 146명이 참여했으며 대학생 튜터로 40명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