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시, 축구 국가대표 황인범 선수 고향사랑기부금 500만 원 기부

뉴스듣기


대전

    대전시, 축구 국가대표 황인범 선수 고향사랑기부금 500만 원 기부

    뉴스듣기
    축구 국가대표 황인범 선수. 대전시 제공축구 국가대표 황인범 선수.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축구 국가대표 황인범 선수가 설날인 21일 '고향사랑e음'을 통해 고향사랑기부금 5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한 황인범 선수는 1996년생으로 대전 산하 유소년 축구팀이 있는 유성중, 충남기계공고를 졸업한 후 대전시티즌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해 '대전의 아들'로 불리우고 있으며 현재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FC에서 뛰고 있다.
     
    황인범 선수는 "고향 대전의 발전을 위한 고향사랑기부제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대전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으며 많은 분들이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대전을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500만 원은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개인이 연간 기부할 수 있는 최대 금액으로 황인범 선수가 대전시의 제1호 최고액 고향사랑기부자로 참여하면서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한 기부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 이외의 지방자치단체(고향 등)에 기부하면 지자체는 이를 주민 복리증진 기금으로 사용하는 제도다.
     
    기부는 온라인 시스템인 '고향사랑e음'을 통하거나 전국 NH농협은행을 방문해 참여할 수 있으며 기부자에게는 세제혜택과 기부금액의 30% 이내로 지역 특산품 등의 답례품이 제공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