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천~여수 고속도로 논란에 지역 여론은 '와글와글'

뉴스듣기


전남

    순천~여수 고속도로 논란에 지역 여론은 '와글와글'

    뉴스듣기

    각종 포털과 인터넷 커뮤니티서 네티즌 갑론을박

    동순천IC에서 용전IC까지 약 8.04km 구간에 고속도로를 신설하는 안을 검토한 자료. 여수시 제공동순천IC에서 용전IC까지 약 8.04km 구간에 고속도로를 신설하는 안을 검토한 자료. 여수시 제공
    전남 순천~여수 간 고속도로 건설 추진과 관련한 팩트체크 기사가 지난 설 명절 연휴 기간 네티즌들 사이에서 찬반 논쟁이 이어지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설 연휴 첫날인 지난 21일 오전 '순천~여수 자동차전용도로, 고속도로처럼 통행료 낸다고?'란 제목의 CBS노컷뉴스 기사가 보도되자 다음과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100여 개의 댓글이 달리고 전남 동부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에 해당 기사가 공유되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 댓글 상당수는 순천~여수 간 자동차전용도로를 고속도로로 승격시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아이디 '새디**'는 "여수 순천 출퇴근하시는 분이 어마어마하고 저도 그 중에 한 명인데 통행료만 하루에 3600원이면 한달 십만원은 그냥 날아가네요"라고 했고, 아이디 '뇌려**'는 "저는 처음부터 자동차전용도로의 고속도로 승격은 현실성 없는 바보 같은 주장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썼다.
     
    반면 기존 도로를 그대로 두고 순천~여수 간 고속도로를 신설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의견도 눈에 뛰었다.
     
    아이디 '두꺼비하**'는 "고속도로 그냥 새로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그게 순천과 여수 모두 윈원하는 전략일텐데"라고 했고, 아이디 'mirr****'는 "고속도로 신설로 만드는 건 뭐라 안하는데 자동차 전용도로를 고속도로로 바꾸려는 생각에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라며 "기존 자동차 전용도로를 유로화 하는 거랑 고속도로 신설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다.
     
    아이디 '비즈**'는 "여수 순천 고속도로 반드시 설치해야 합니다. 1800원 통행료 내도 30분 시간 단축이면 경제효과 큽니다"라며 경제효과를 언급한 네티즌도 있었다.
     
    전남 여수 도심을 빠져나온 차들이 순천 방향으로 가기 위해 자동차전용도로에 진입하고 있다. 오른쪽은 율촌을 통과해 순천으로 가는 구 도로다. 최창민 기자전남 여수 도심을 빠져나온 차들이 순천 방향으로 가기 위해 자동차전용도로에 진입하고 있다. 오른쪽은 율촌을 통과해 순천으로 가는 구 도로다. 최창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21일 오후 해당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김 의원이 공유한 기사에 댓글을 통해 "과거 김충조 의원이 이 문제로 심사숙고해 시민들이 경제적 부담을 가지지 않는 자동차전용도로로 결정한 것"이라며 "고속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의 효율성과 경제성을 비교 평가해야 한다. 여수시만 고속도로가 없다는 건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