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얼음 호수서 꼭 껴안아 구조…비번 날 학생 2명 살린 소방관

뉴스듣기


전북

    얼음 호수서 꼭 껴안아 구조…비번 날 학생 2명 살린 소방관

    뉴스듣기
    우범기 전주시장으로부터 '의로운시민상'을 받은 남원소방서 소속 김형학 소방위(사진 왼쪽). 전주시 제공우범기 전주시장으로부터 '의로운시민상'을 받은 남원소방서 소속 김형학 소방위(사진 왼쪽). 전주시 제공전북 전주시는 25일 전주시장실에서 물에 빠진 학생 2명을 구조한 남원소방서 소속 김형학 소방위에게 '의로운시민상'을 수여했다.

    김 소방위는 지난달 30일 한파로 결빙된 전주 에코시티 세병호에서 놀다 얼음이 깨지면서 호수에 빠진 학생 2명을 구했다.

    그는 당일 비번임에도 불구하고 산책 중 세병호에 빠진 중학생들을 발견하고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학생 1명을 먼저 구조했다.

    구조작업 중 주변 얼음이 깨지면서 김 소방위도 호수에 빠졌지만 적극적인 구조작업을 펼쳐 나머지 1명도 무사히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김 소방위는 구조 당시 아직 물속에 있는 학생이 저체온증에 빠지지 않도록 차가운 물 속에서도 해당 학생을 껴안는 적극적인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학 소방위는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한파로 얼어 있던 호수에 빠지면 저체온증 등으로 위험한 상황이 올 수 있어 신속하게 대응했다. 위험에 빠진 사람을 구하는 것은 소방관으로서 의무를 다하는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인명 구출과 재난방지, 현행범검거 등 용감한 희생정신을 발휘해 시민의식을 함양시킨 시민에게 '의로운시민상'을 수여해오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