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아차 150억원대 취업사기 30대 남성·50대 목사 구속 기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기아차 150억원대 취업사기 30대 남성·50대 목사 구속 기소

    뉴스듣기

    (사진=자료 사진)
    검찰이 기아자동차 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며 구직자들을 속이고 15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30대 남성과 50대 목사를 구속 기소했다.

    18일 광주지방검찰청 등에 따르면 검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사기 등의 혐의로 A(35)씨를 최근 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교회 신도와 지인 등 630여명을 상대로 기아자동차 공장에 생산직 정규직원으로 채용시켜주겠다고 속이고 13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가로챈 돈 대부분을 불법 도박 등에 탕진했으며, 나머지 돈은 인터넷 방송 BJ를 후원하는 이른바 별풍선을 쏘는 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과정에서 고급 외제차를 렌트해 인터넷 방송에 등장하기도 했고, 명품 시계 등을 구입해 제력을 과시하는 데 돈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목사인 B(52)씨도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B씨는 구직자 수십명에게 20여억원을 받아 상당수 금액을 A씨에게 전달하고 일부 금액을 개인적으로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기아차 취업사기와 관련해 피해자들은 목사 B씨가 주범이라고 주장하며 B씨의 주변인들까지 수사를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최근 검찰에 제출했다.

    피해자들은 "이번 사건의 주범인 목사 B씨와 가깝게 지낸 인사들이 그를 기아차 협력사 사장단의 대리라고 감춰주고 동조·묵인·가담했다"며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는 차고도 넘친다"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