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서 음식점 집단감염 어린이집 번져…50대 원장 사후 확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국일반

    인천서 음식점 집단감염 어린이집 번져…50대 원장 사후 확진

    뉴스듣기

    음식점 감염 21명 추가돼 누적 40명…어린이집서 19명 양성판정

    연합뉴스
    인천 한 음식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어린이집으로 번져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해당 어린이집의 50대 원장은 한밤중 호흡곤란 증상을 보여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았으나 숨진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연수구 치킨 음식점 집단감염과 관련한 21명을 포함해 3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연수구 한 치킨 음식점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8일부터 전날까지 19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추가로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모두 40명이 됐다.

    이들 40명 가운데 19명은 연수구 한 어린이집의 원장, 교사, 원생 등이다.

    해당 어린이집에서는 보조교사 A씨가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전수 검사 등을 거쳐 교사와 원생 등 16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교사들과 접촉한 가족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현재 어린이집 관련 누적 감염자는 19명이 됐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 원장 B(51·여)씨는 전날 밤 갑작스러운 호흡곤란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숨졌고 사망 후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B씨는 당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통보를 받았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검사를 미뤘고, 한밤중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자 병원을 찾아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B씨에게 기저질환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어린이집과 관련해 처음으로 확진된 A씨는 지난달 19일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어린이집의 일부 교사는 최근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수구 한 호프집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수구는 임시 선별검사소를 마련해 지역 내 280여개 어린이집에 소속된 교사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 증상 발현일이 빠른 확진자들이 유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기 전에 직장과 음식점 등 여러 곳에서 다수와 접촉해 집단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천 지역의 다른 신규 확진자 11명 가운데 7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1명은 해외입국자이다. 나머지 3명의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연수구 21명, 서구 5명, 미추홀구 3명, 중구·부평구·강화군 각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1개 가운데 5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782개 중 83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요양병원이나 의료기관 종사자와 75세 이상 노인 등 5만5천275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천186명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