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형준 신임 시장, 취임하자마자 '원포인트' 인사 배경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박형준 신임 시장, 취임하자마자 '원포인트' 인사 배경은?

    뉴스듣기

    김광회 상수도사업본부장, 행정자치국장 임명
    김봉철 재정혁신 담당관은 비서실장으로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이 8일, 취임하자마자 '원포인트'인사를 단행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시청 제공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이 8일, 취임하자마자 '원포인트'인사를 단행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행정자치국장(3급)에 김광회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임명했다.

    또, 비서실장(4급)에는 김봉철 재정혁신담당관이 임명됐다.

    김광회 신임 행정자치국장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인수위원회에 파견근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국장은 부산 강서구 일대 그린벨트 1천만 평을 해제, 5+2 광역경제권, 부산외곽순환도로, 디자인 코리아 사업 등을 담당하면서 당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위원인 박 시장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또, 박 시장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으로 있을 때 안전행정부에 있었던 김 국장은 온라인 소통 시스템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정 살림을 총괄하는 행정자치국은 인사권을 쥐고 있는 막강한 자리다.

    최근 부산, 울산, 경남 메가시티와 자치분권, 곧 시행할 자치경찰제 업무도 행정자치국 소관이다.

    때문에 시 안팎에서는 박 시장이 일로 합을 맞춰본 김 국장을 '원 포인트' 인사로 시청에 복귀 시켜 부산의 각종 현안을 속도감 있게 끌고 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인사가 나기 직전 박 시장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부산시 조직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주 최소한의 인사 외에는 공직사회를 안정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제가 강조하는 시정 방향에 맞게 강화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그에 맞게 정기 인사 때 필요한 부분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번 원포인트 인사를 통해 시정 업무보고를 받은 뒤 시간을 두고 정무직 인사를 임명할 전망이다.

    현재, 부산시 정무직에는 조한제, 이수원 총괄선대본부장, 성희엽 선대본부장, 전진영 대변인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