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감염으로 형성된 항체 최소 8개월 지속"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코로나19 감염으로 형성된 항체 최소 8개월 지속"

    뉴스듣기

    이탈리아 연구 결과…감염 환자 10명 중 8명 항체 생성

    이한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에게 생성된 중화항체가 최소 8개월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는 1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어 밀라노 산 라파엘레 병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면역 지속 기간 관련 연구에서 이러한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작년 3∼4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산 라파엘레 병원 응급실을 찾은 유증상 환자 162명을 대상으로 했다. 평균 연령은 63세이며 남성이 67%를 차지했다. 전체 57%는 고혈압·당뇨 등과 같은 질병을 가진 이들이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진단 당시 이들로부터 혈액 샘플을 채취했으며, 이어 같은 해 11월 말 다시 혈액 샘플을 뽑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의 79%에서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최초 증상 발현 2주 이내에 중화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중화항체는 시간이 가면서 감소하긴 했으나 대부분 8개월가량 지속했다. 11월 말 채취된 혈액 샘플에서 항체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는 3명에 불과했다고 ISS는 전했다.

    이러한 항체의 지속성은 환자의 연령이나 다른 질병 유무와 관계없이 유효했다.
    연구진은 다만, 바이러스 감염 일주일 이내에 중화항체를 생성하지 못하는 환자는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러한 환자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이러한 면역 반응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에도 유지되는지와 변이 바이러스에도 유효한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