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일, WHO 총회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두고 설전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한-일, WHO 총회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두고 설전

    • 2021-05-26 06:47
    뉴스듣기

    "투명한 정보 공개·객관적인 검증 촉구" vs "투명하게 설명·국제관행 부합"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이 25일(현지시간) 세계보건총회(WHA)에서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배출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포문은 한국이 열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기조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을 위한 백신 생산 확대와 함께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과 관련한 정보 검증을 촉구했다.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 가운데 26번째로 발언한 그는 "일본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를 바라며 전례 없는 사안임을 고려해 이해 당사국과의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이 이루어져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와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비롯한 국제 사회의 객관적이고 충분한 검증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후 70번째로 발언한 일본의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은 이에 대한 별다른 반응 없이 코로나19 대응 및 WHO에 대한 일본의 지원 등을 언급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화상으로 진행된 WHA를 위해 사전에 녹화된 영상을 내보낸 것으로, 한국 측 발언에 미처 대응할 시간이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날 오후 늦게 반론권을 얻은 일본은 그간 오염수 방출에 대해 투명하게 설명해왔다고 반발했다.

    사이타 유키오 주제네바 일본 대표부 공사는 일본 정부가 원전 상태와 오염수에 대해 "과학적 증거에 따라 국제 사회에 투명하게 설명해왔다"며 "IAEA가 해양 방류를 기술적으로 실현할 수 있고 국제 관례에 부합한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국제 기준과 관행에 기초한 조처를 할 것이며 환경은 물론 사람들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영향을 충분히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염수 대신 다핵종(多核種) 제거 설비, 이른바 'ALPS'로 알려진 기술로 처리된 물(ALPS treated water)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반론권 행사에 대한 반론 자리에서 정보의 투명성과 객관적인 검증을 재차 촉구했다.

    임성범 주제네바 한국 대표부 차석대사는 "일본 정부가 설명한 것과 같은 투명한 정보 공개 및 이해 당사국과의 충분한 협의가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고, 국제 사회의 참여로 객관적이고 충분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대한민국은 일본의 인접 국가라는 이해 당사자이고 이 사안은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하며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적극적인 정보 공개와 협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