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랑구, 전국 최초 블록체인 적용 노후 건축물 관리 플랫폼 구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중랑구, 전국 최초 블록체인 적용 노후 건축물 관리 플랫폼 구축

    뉴스듣기

    중랑구 제공
    서울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서울시와 전국 자치구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안전진단 플랫폼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사물 분산신원증명(DID)기술이 결합된 서비스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블록체인 시범사업 수요기관으로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상시 관리가 필요한 지역의 노후 및 위험 건축물을 대상으로 사물 DID가 부여된 IoT 센서를 부착해 플랫폼을 구축하면 실시간으로 건축물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IoT 센서가 기울기나 균열 등을 측정하고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구조물의 이상변화 등을 분석해 위험이 감지되면 실시간으로 경보 알림이 전송돼 선제적으로 사고를 예방하고 각종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중랑구 제공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상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해 데이터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어 안전 책임 소재를 추적하는 등 사고 은폐도 방지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DID 기술을 IoT센서에 적용, 건축물 고유식별자 확인을 통해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구는 시티랩스, 지노시스, 씽크제너레이터, 방재시험연구원으로 구성된 시티랩스컨소시엄과 함께 올 9월부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기울기와 균열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 80개를 지역의 노후·위험 건축물을 선정해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사업을 통해 지역의 노후 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투명하게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ICT 등 핵심 기술을 다방면으로 활용해 안전한 중랑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