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시립미술관 인기…개관 일주일 만에 1만명 방문

뉴스듣기


울산

    울산시립미술관 인기…개관 일주일 만에 1만명 방문

    뉴스듣기
    울산시립미술관. 울산시 제공울산시립미술관. 울산시 제공울산시립미술관은 개관 일주일 만에 관람객이 1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술관에 따르면 개관일인 6일부터 12일까지 누적 관람객 수는 1만299명이다.

    하루 평균 1471명, 주말 평균 3100명 이상이다.

    울산 외부에서 오는 관람객이 전체의 22%를 차지했고, 관람객 유형으로는 2인 이상 가족 단위가 85%였다.

    울산시립미술관은 미디어아트 상설장 등 기존 미술관의 개념을 깬 새로운 개념의 미디어 아트 전시를 선보인 점과 상대적으로 부족한 문화시설 등의 영향으로 개관 초기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울산시립미술관은 이 같은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관람객 민원 사항을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지하 3층에는 발권 기계를 추가 설치하고, 키오스크를 병행 운영해 티켓 발매가 더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또 협소한 주차 공간 문제를 관할 구청과 협조해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울산시립미술관 서진석 관장은 "예상보다 높은 호응과 관람객 수로 전시장 운영 관리 인력을 보강하고, 편의시설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신개념 미디어 아트 중심 미술관이라는 현재 흐름을 향후 '울산디지털아트 비엔날레'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울산시립미술관은 2019년 8월부터 677억원을 들여 중구 북정동에 연면적 1만2770㎡, 지하 3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다.
     
    관람료는 1천원(울산시민 50% 할인)이며 19세 미만과 65세 이상은 무료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과 설날·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