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대상 '경구용 치료제' 지급 시작

뉴스듣기


전북

    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대상 '경구용 치료제' 지급 시작

    뉴스듣기

    중앙동 '행복한약국' 조제, 대리인 수령 또는 배송

    이탈리아 아스콜리에서 생산되는 팍스로비드의 모습. 연합뉴스이탈리아 아스콜리에서 생산되는 팍스로비드의 모습. 연합뉴스전북 전주시가 14일 오후부터 전주시 중앙동의 행복한약국을 통해 경구용 치료제를 코로나19 재택치료자에게 지급한다.

    대상자는 증상발현 5일 이내 경증과 중등증 환자 중에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로, 무증상자는 제외된다.

    치료제는 재택치료 의료기관인 대자인병원과 전주다솔아동병원으로부터 처방을 받아 행복한약국에서 수령하면 된다.


    환자의 가족이나 지인이 직접 약국을 찾거나 대리인이 없으면 전주시보건소와 한국의약품도매협회를 통해 배송받을 수 있다.

    화이자사 팍스로비드 치료제는 하루 2차례 5일간 복용해야 한다.

    전주시 보건당국은 "야간과 휴일에도 처방과 조제가 가능하도록 의료기관, 약국의 운영시간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