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조 사육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제주 바다로 귀향한다

뉴스듣기


제주

    수조 사육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제주 바다로 귀향한다

    뉴스듣기

    2013년 제돌·춘삼 등 7마리 방류 이어 마지막 남은 '비봉' 최종 방류
    제주도, 핫핑크돌핀스 등 5개 기관과 공동으로 야생적응훈련 추진

    제주 바다서 헤엄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제주 바다서 헤엄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
    제주 수족관에 남아있는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방류를 위한 야생적응 훈련이 시작됐다.
     
    제주도는 제주퍼시픽랜드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남방큰돌고래 '비봉이'를 방류하기 위해 시민단체 핫핑크돌핀스 등 5개 기관 등과 함께 방류협의체를 구성하고, 방류 세부계획을 확정했다.
     
    제주 연안에서 120여 마리가 관찰되는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됐는데 국내 수족관 총 8마리가 사육되고 있었다.
     
    무리지어 유영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무리지어 유영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
    하지만 2013년 제돌이와 춘삼이를 시작으로 2015년 태산과 복순이, 2017년 금등과 대포 등 7마리가 순차적으로 방류된 뒤 현재 비봉이만 남아 있다.
     
    비봉이는 앞으로 대정읍 해역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과 야생 돌고래들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최종 방류된다.
     
    비봉이 해양방류는 ▲방류가능성 진단과 방류계획 수립 ▲사육수조 내 적응훈련 ▲가두리 설치와 이송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방류 뒤 사후 모니터링 등 5단계로 진행된다.

    수면 위로 점프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수면 위로 점프하는 남방큰돌고래. 동해수산연구소 고래연구센터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