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밤 9시까지 신규 확진 3809명, 내일 4000명대 예상

뉴스듣기


전국일반

    밤 9시까지 신규 확진 3809명, 내일 4000명대 예상

    뉴스듣기
    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가 앞으로 일주일 뒤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14일 밤 9시까지 전국에서 3000명대 후반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밤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모두 38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3993명보다 184명 적고, 1주일 전인 지난 7일 같은 시간대 집계치 2984명보다는 825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40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 확대 효과 등으로 지난달 하순부터 국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감소세를 보여왔으나 최근에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확진자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의 10일에서 7일로 줄이고, 유전자증폭(PCR) 검사 대신 신속항원 검사를 폭넓게 활용하겠다는 내용의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을 이날 발표했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서울 중구 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517명(66.1%), 비수도권에서 1292명(33.9%)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1387명, 서울 882명, 인천 248명, 광주 210명, 전남 155명, 부산 142명, 대구 127명, 충남 113명, 전북 107명, 경남 96명, 경북 95명, 강원 79명, 충북 70명, 대전 53명, 울산 17명, 세종 15명, 제주 13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해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3508명→3371명→3005명→3094명→4384명→4166명→4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3724명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