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국가안보실장 국내 남아 北동향 주시", 靑NSC "강한 유감"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국가안보실장 국내 남아 北동향 주시", 靑NSC "강한 유감"

    뉴스듣기

    NSC 北의 연이은 시험 발사 강한 유감 표명,文대통령은 서훈 국내 남기고 동향 파악 지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청와대는 1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중동 순방 출국을 하루 앞두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국내에 남아 북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이날 15시 40분부터 16시 30분까지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해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 단거리발사체 발사와 관련하여 원인철 합참의장으로부터 관련 상황과 군의 대비태세를 보고받고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먼저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재차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또한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지금과 같은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한편, 북한의 관련 후속 동향을 보다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 긴급회의. 연합뉴스NSC 상임위 긴급회의. 연합뉴스이날 상임위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하여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최영준 통일부 차관, 박선원 국가정보원 1차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NSC 상임위 결과를 보고받은 뒤 중동 순방에 동행할 예정이었던 서훈 국가안보실장에게 "국내에 남아 북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유관 부처와 협력해 잘 대처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문 대통령과 주요 참모들은 6박8일간의 중동 3개국 순방을 위해 15일에 출국할 예정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