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68.7명 "대규모 확산 우려 여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2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68.7명 "대규모 확산 우려 여전"

    뉴스듣기

    지난주 일평균 지역발생은 75.3명 증가세
    "의료역량 차원에서 문제 없이 대응가능 한 상황"
    "다만, 취약시설에 집단감염 빈발해 위험"
    요양시설·병원 등 주기적 방역 상황 점검
    수도권 요양시설 전수검사 비수도권 지역으로 확대 검토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정부는 최근 2주간 국내 코로나19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산발적 지역감염이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1차장은 25일 "수도권의 경우 코로나19의 확산 추이와 방역망의 추적 속도가 아슬아슬한 균형 상태를 이루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거리두기 1단계 조정 이후 사회경제적 활동이 증가하고 있기에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언제든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2주간(10월11일~24일) 일평균 지역발생 신규확진자가 68.7명으로 그 직전 2주(9월27일~10월10일)의 59.4명보다 9.3명 증가했다.

    수도권의 경우 52.9명으로 같은 기간 6.3명 증가했고, 비수도권도 15.8명으로 3명 늘어났다.

    지난 한 주(10월18일~24일) 일평균 국내발생 신규확진자가 75.3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다만 방역당국은 현재 확보된 방역·의료 역량을 고려할 때, 문제 없이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1차장(사진=연합뉴스)
    박 1차장은 "의료역량 측면에서는 160여 개의 중환자실이 즉시 입원 가능하고, 현재까지 특별한 문제없이 안정적으로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여유 있는 상황"이라며 "중환자실 160개는 약 21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매일 발생해도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최근 집단발생이 의료기관·요양시설 등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빈발한다는 점은 심각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 요인이다.

    또 직장과 지인 모임 등 일상 곳곳을 매개로 전파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도 불안 요소다.

    박 1차장은 "요양병원과 시설을 살펴보면 보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위험요인이 확인된다"며 "방역관리자를 지정하지 않거나 방역수칙 교육이 제대로 실시되지 않는 등 감염관리에 미비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신규 입원·입소자에 대한 사전검사, 종사자의 증상감시와 유증상자에 대한 업무 배제, 면회객 등 일반인의 출입통제 등이 철저히 지켜지지 않거나 병실 내의 환자 밀집도가 높고 병상 간에 충분한 간격이 확보되지 않는 등 감염에 취약한 입원환경도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주 수도권 소재 요양병원·시설에 실시한 전수 진단검사 결과를 분석하고, 비수도권 지역에도 확대할 지 검토할 예정이며, 주기적으로 해당 시설들의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박 1차장은 국민들에게도 "생활 속 방역에서 우리가 경각심을 잃는다면 코로나19는 여지없이 그 취약한 지점을 파고들 수 있다"며 "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잊지 마시고, 서로에 대한 배려에 기반한 생활방역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