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월을 드립니다" 5·18 42주년 기념식 '국민통합' 메시지 전달하며 '엄수'

뉴스듣기


광주

    "오월을 드립니다" 5·18 42주년 기념식 '국민통합' 메시지 전달하며 '엄수'

    뉴스듣기

    尹 대통령, 5·18 유족, 여야 의원, 각계 대표 등 2천 여명 참석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 국민통합 메시지 전달

    5.18 42주년 기념식. 조시영 기자5.18 42주년 기념식. 조시영 기자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이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국민통합 메시지를 전달하며 엄수됐다.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는 제 42주년 5·18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참석자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 인사, 각계 대표, 학생 등 2천여명 규모로 확대해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참석자 수를 99명으로 제한했다.
     
    윤 대통령의 총동원령에 따라 국민의힘 국회의원 대부분이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역대 5·18 기념식 사상 가장 많이 참석한 것이다. 윤석열 정부의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 대부분도 동참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을 비롯해 100여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하는 등 정치권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기념식은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헌화·분향에 이어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을 통해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들에게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들에게는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꿔 희망 가득한 5월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국민통합' 메시지가 전달됐다.

    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다"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라며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돼 처음으로 광주를 찾은 만큼 기념사에 호남에 대한 미래 비전을 담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면서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무엇보다 통합에 대한 메시지를 기념사에 담았다.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다"면서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합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추모공연은 '오월의 진실'을 주제로 한 영상으로 시작해 기념식장 현장 공연으로 이어졌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에서 착안해 '5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5·18역사의 현장인 '오월길'을 달리는 택시에 역사전문가와 유공자, 배우, 미래 세대 등이 함께 했다.
     
    뮤지컬 '광주'에서 윤상원 열사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이지훈이 영상 속 택시 운전사를 맡았다. 5·18 역사전문가인 전남대 최정기 교수가 동승해 역사적 사실을 전달했다. 영상은 택시가 최종 목적지인 국립5·18민주묘지에 도착하는 것으로 마무리되고 이후 배우 이지훈이 오월어머니합창단·어린이합창단과 함께 '오월의 노래'를 불렀다.
     
    기념식은 여야 의원들이 진영을 가리지 않고 과거 보수 정부 때와 달리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형식으로 부르며 '국민통합' 메시지를 선사하며 마무리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