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美당국자 "바이든 순방기간에 北 ICBM 발사할수도"

    CNN 미국 당국자 말 인용, "北 ICBM 발사 징후들 포착, 48~96시간 내 시험 가능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기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NN은 17일(현지시간) 최신 정보에 능통한 미국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이 당국자는 "과거 ICBM 발사 시 나타났던 징후들이 포착되고 있다"며 "향후 48~96시간 내 시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일본 순방 기간과 겹친다.

    위성 관측에서 파악된 발사 장소는 평양 근처라고 CNN은 전했다. 이 당국자는 위성 분석을 통해 시설, 발사장비, 연료 공급, 차량, 인력 움직임 등으로 미사일 발사 징후를 찾아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사일 발사와 함께 미국 정보 기관들은 북한이 5년만에 지하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북한이 이달 말까지 풍계리에서 핵실험 준비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다.

    북한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한반도의 안보 위험도 고조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20~22일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이후 일본을 방문한다.

    한편, 코로나19가 급속도로 번지고 있는 북한을 향해 미국 정부는 "백신 지원은 거부하면서 핵무기에 막대한 돈을 투자하는 것은 아이러니"라고 비판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인도적 지원을 장려하면서도 "북한 주민의 곤경 완화와 아무 상관이 없는 탄도미사일과 핵무기에 막대한 금액을 계속 투자하는 것은 큰 아이러니이자 심지어 비극"이라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