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슈시개]"독립운동가 대충 살았다" 조롱한 윤서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스페셜 이슈시개

    [이슈시개]"독립운동가 대충 살았다" 조롱한 윤서인

    뉴스듣기

    SNS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 집 비교
    시민들 직접 협회에 제보…청원 올리기도
    송영길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니…"

    윤서인씨. 연합뉴스
    숱한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웹툰 작가 윤서인씨가 이번엔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렸다.

    윤씨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걸까"라며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막말했다.

    그러면서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친일파 후손의 집'은 깨끗하고 현대식 건물인 반면,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은 허름한 슬레이트 지붕의 건물이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윤씨의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고(故) 백남기 씨의 딸을 비방해 벌금형을 선고 받았고 '조두순 사건' 피해자를 희화화 하는 만화를 그리다가 비난을 받았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조롱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과거 자신의 일러스트에는 "나도 일제시대에 태어났다면 친일파가 되진 않았을까"라는 문구를 넣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윤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미 해당 내용은 캡처된 채 온라인 상에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이를 접한 시민들은 한국독립유공자협회에 관련 내용을 제보하는가 하면,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치권도 반응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일침을 가했다.

    송 의원은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였다.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길런지"라고 안타까워했다.

    역사학자 전우용씨도 자신의 SNS에 "예전에는 나라와 동족을 팔아 사익을 얻는 데만 '열심'이던 자들을 '모리배'라고 불렀다"며 "'모리배'는 '열심히 사는 사람' 보다는 '짐승만도 못한 놈'이라는 뜻에 가까워야 한다"고 썼다.

    이를 접한 광복회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참담한 심정"이라며 "관련 내용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독립유공자협회 관계자도 "확인중에 있다"고 말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