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드래곤, 대마초 흡연 ‘충격’…YG 측, “긴급회의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지드래곤, 대마초 흡연 ‘충격’…YG 측, “긴급회의중”

    • 2011-10-05 11:38
    뉴스듣기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23)이 대마초 흡연으로 검찰에 적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아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5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회종 부장검사)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입장을 정리하는 회의를 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드래곤이 상습 투약이 아닌 초범인데다 흡연량도 적어 마약사범 양형 처리 기준에 못미치는 수준의 성분이 검출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지난 5월 일본에서 대마초를 피웠으며, 지난 7월 검찰에서 모발 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지드래곤은 공연차 일본을 방문했다 한 클럽에서 대마초를 피웠다고 검찰 조사에서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 클릭!



    이번 사건으로 지드래곤이 소속된 그룹 빅뱅의 컴백은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빅뱅의 멤버 대성이 교통사고 사망 사건으로 인한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다, 리더인 지드래곤이 대마초 흡연 사건을 일으키면서 당분간 빅뱅 다섯 명의 모습을 무대 위에서는 보기 힘들 전망이다.

    한편, 대성은 지난 5월 31일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하던 도중 음주운전으로 가로등을 들이받은 오토바이 선행사고 피해자 A씨(30)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으며, 이후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