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방파제서 추락한 30대 남성…해경이 뛰어 들어 구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방파제서 추락한 30대 남성…해경이 뛰어 들어 구조

    뉴스듣기

    야간에 산책하던 중 발 헛디뎌

    지난 9일 강원 동해시 대진항 인근에서 밤에 산책을 하던 중 바다에 빠진 30대 남성이 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강원 동해시 대진항 인근에서 밤에 산책을 하던 중 바다에 빠진 30대 남성이 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밤 10시 29분쯤 동해시 대진항 방파제에서 A(34)씨가 해상으로 추락했다. 이후 근처에 있던 한 시민이 "사람 살려"하는 소리와 함께 A씨의 신음을 듣고 곧장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의 공조 요청을 받은 해경은 관할 파출소의 순찰팀과 동해특수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당시 현장에 먼저 도착한 묵호파출소 소속 이원녕 순경과 송인혁 순경은 방파제에서 바깥쪽으로 10m 정도 떨어진 해상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지난 9일 강원 동해시 대진항 인근에서 밤에 산책을 하던 중 바다에 빠진 30대 남성이 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이들은 곧바로 구명튜브를 가지고 바다에 뛰어들었고, 뒤 이어 도착한 특수구조대원과 함께 밤 10시 49분쯤 구조를 완료했다. A씨는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량을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별 다른 부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구조된 A씨는 산책을 하던 중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5시 5분쯤에도 삼척시 삼척항에서 낚시객이 테트라포드(TTP)를 건너다가 추락해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삼척파출소와 119구조대가 합동으로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조명이 충분하지 않은 방파제나 부두 안벽 등은 추락 위험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방파제 테트라포드 사이로 떨어지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관광객이나 낚시객들은 테트라포드 접근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