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학병원 환자 정보 수십만건 제약사에 유출…직원들 입건

뉴스듣기


사건/사고

    대학병원 환자 정보 수십만건 제약사에 유출…직원들 입건

    뉴스듣기

    세브란스·성모병원·고대병원 등서 유출
    이름·주민번호·병명 등 민감 정보 넘어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사진. 스마트이미지 제공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사진. 스마트이미지 제공서울 유명 대학병원들에서 민감한 환자 정보 수십만건이 제약사에 유출돼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환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병명 등의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대 병원 등의 직원들과 법인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쯤 JW중외제약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면서 환자 정보 유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브란스 병원의 경우 환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처방전 등 개인정보 약 10만건이 제약사에 넘겨진 것으로 파악됐다. 성모병원 등 가톨릭대 소속 병원에서는 2018년부터 수만건이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 정보를 제약사에 넘긴 이들은 병원별로 약무국 관계자나 선임 전공의, 신약 임상시험 연구원 등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은 다음 달 중으로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