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스트리아, 백신 미접종자 외출 금지…벌금 196만원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오스트리아, 백신 미접종자 외출 금지…벌금 196만원

    뉴스듣기

    오스트리아, 백신 출시 전 봉쇄 조치 첫 재도입

    봉쇄 조치로 텅빈 2020년 12월 15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텅빈 거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봉쇄 조치로 텅빈 2020년 12월 15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텅빈 거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오스트리아가 확진자 증가로 중환자실 부족 가능성이 커지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을 대상으로 외출금지 조치를 시행한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정부는 15일부터 수백 만명의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는 최근 일주일 평균 인구 10만 명 당 815명이 코로나19 감염돼 유럽에서도 높은 감염률을 보이는 국가 중 하나다.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되기 전과 같은 봉쇄 조치를 재시행한 첫 번째 유럽 국가가 됐다. 다만 이번 조치의 대상은 전체 인구가 아니라 일부만 적용된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은 출근이나 생필품 구매 등을 제외한 외출 금지를 발표하며 "꼭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약 65%로 서유럽에서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다. 
     
    현재 네덜란드는 위드코로나를 중단하고 공공장소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다만 오스트리아의 보수정부는 백신접종을 완료한 사람까지 대상으로 한 추가적인 규제 시행을 피하고 싶은 상황이다.
     
    샬렌베르크 총리는 "우리는 인구 1/3에 '특정한 이유가 아니면 당신의 집에서 나가지 말라'고 말했다"면서 "이번 조치는 백신을 접종한 사람과 접종하지 않은 사람 사이의 접촉을 크게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규정을 어길 경우 1450유로(약 196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경찰은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등 철저한 검문을 실시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