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마지막 국민과의 대화…돌발 질문에 솔직 답변 나올까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마지막 국민과의 대화…돌발 질문에 솔직 답변 나올까

    뉴스듣기
    핵심요약

    21일 저녁 100분간 임기 마지막 국민과의 대화 진행
    靑 "'코로나 일상회복'에 방점 찍힐 것" 예고
    부동산 정책 실패 등 돌발 질문에 가감 없이 답할지 관심 집중

    지난 9월 청와대 상춘재에서 제2회 청년의 날 기념 대담을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지난 9월 청와대 상춘재에서 제2회 청년의 날 기념 대담을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저녁 100분간 생방송으로 임기 중 마지막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청와대는 이번 대화를 통해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부분을 집중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국민들의 즉흥 질문을 통해 정치 현안이나 부동산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이 나올 경우 문 대통령이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7시부터 저녁 8시 40분까지 KBS 주관으로 전국에 생방송되는 '2021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코로나 위기 극복과 방역, 민생경제를 주제로 국민과 대화를 나눈다.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 것은 지난 2019년 11월 19일에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이후 햇수로 3년 만이다.

    국민 패널은 총 300명으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200여 명이 현장에 참석하며, 미접종자를 포함한 100여 명은 화상으로 참여한다. KBS가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연령, 성별, 지역 등을 고려해 선정한 국민들이다.

    KBS는 홈페이지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질문을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접수받았다. 문 대통령과 함께 방역이나 민생경제 분야의 장관도 참여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성공적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국민 의견을 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관련 문제에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대선이 불과 4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정치 현안이나 민감한 주제에 대해서는 자제한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도 YTN 라디오에서 돌발 질문이 나올 경우 어떻게 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럴 수도 있겠지만, 될 수 있으면 선거 관련 이야기는 대통령께서 알아서 말씀을 안 하실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질문하시는 분들도 국민의 민생과 관련된 이런 문제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어 "청와대가 그런 선거에 휘말려 들어가는 일 없도록 저희도 주의할 것이고, 또 질문하시는 분들도 그렇게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부동산 관련 문제 등 민생과 연관된 부분에 대해서는 답변을 충분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막상 현장에서 질문을 받으면 잘 피하지 않고 속내를 얘기하는 문 대통령의 스타일상 정치 현안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답변을 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도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