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스널 퇴장에도' 리버풀 울린 미나미노의 홈런 슈팅

뉴스듣기


축구

    '아스널 퇴장에도' 리버풀 울린 미나미노의 홈런 슈팅

    뉴스듣기
    미나미노 다쿠미. 연합뉴스미나미노 다쿠미. 연합뉴스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가 고개를 숙였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 준결승 1차전 홈 경기에서 아스널과 0대0으로 비겼다. 당초 예정대로라면 2차전이 열리는 날이었지만, 리버풀의 코로나19 대거 확진으로 1차전이 미뤄져 일정이 1주일 밀렸다.

    리버풀은 무함마드 살라흐, 사디오 마네 없이 경기에 나섰다. 로테이션은 아니었다. 살라흐와 마네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을 위해 잠시 팀을 떠난 상태.

    대신 미나미노가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미나미노는 결정적인 찬스를 날리며 웃지 못했다. 전반 24분 아스널 그라니트 자카가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를 점한 상황. 후반 45분 크로스 상황에서 아스널 골키퍼가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뒤로 흐른 공은 미나미노 앞에 떨어졌다. 빈 골대에 정확히 차면 골이었다. 하지만 미나미노의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떴다. 흔히 말하는 '홈런'이었다.

    미나미노는 카라바오컵에서 주로 뛰고 있다. 노리치 시티와 32강에서 2골, 레스터 시티와 8강에서 1골을 넣었다. 하지만 레스터 시티와 8강 승부차기를 실축하기도 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미나미노에게 평점 6.1점을 줬다. 아스널 최저 평점이다. ESPN은 "살라와 마네가 없는 리버풀이 슈팅 실수로 아스널에게 2차전 희망을 안겨줬다"고 미나미노의 홈런 슈팅을 헤드라인으로 뽑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