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뉴스듣기
    핵심요약

    백악관, 오는 31일 BTS 초청사실 밝혀
    "BTS, 세계에 희망 전하는 청년대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BTS를 31일 백악관으로 초청했다는 발표가 나자 미국의 대중매체와 정치매체들이 일제히 이 소식을 주요 기사로 전했다. 롤링스톤스 캡처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BTS를 31일 백악관으로 초청했다는 발표가 나자 미국의 대중매체와 정치매체들이 일제히 이 소식을 주요 기사로 전했다. 롤링스톤스 캡처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백악관은 5월 아시아계·하와이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이 마무리되는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26일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백악관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었다"며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조사·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만남은 AANHPI 유산의 달을 기념하기 위한 백악관이 준비한 가장 주목도 높은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BTS도 그 동안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목소리를 내왔다.
     
    리더 RM은 작년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자회견에서 "(아시안 혐오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항상 내고 싶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면 좋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만든 음악 등이 (한국이 아닌) 외국에서 사는 아시아인에게 많은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에도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조나스 브라더스, 아카펠라 그룹 펜타토닉스 같은 대중적인 뮤지션들을 백악관에 초대해 코로나19 대처와 부스터샷 촉진 등을 위한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