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상하이·베이징 '코로나 통제' 가시권…방역 정책 속속 완화

아시아/호주

    상하이·베이징 '코로나 통제' 가시권…방역 정책 속속 완화

    핵심요약

    상하이 6월 1일부터 대중교통 재개하면서 큰폭의 완화 있을듯
    베이징도 하루 감염자 10여명 선…공원, 영화관 등도 다시 개장

    29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영업을 재개한 쇼핑몰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29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영업을 재개한 쇼핑몰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2달 가량 이어진 상하이의 코로나19 봉쇄가 점진적으로 완화되면서 6월 첫날인 1일부터는 일상 회복의 큰 걸음이 시작된다.
     
    상하이는 10여일 전부터 하루 1시간씩 일반 기업체 직원들의 출입을 허용하다가 지난부터부터 공기업의 업무 재개를 허용했다.
     
    일부 구에서는 거주 단지의 출입증을 폐지했다. 아파트 관리 회사 직원들이 움직이지 않을까봐 주민들의 출입을 인위적으로 막지 말라는 통지까지 내렸다.
     
    상하이 정상화는 다음달 1일에 대중교통이 정상화되면서 본격화될 전망이다. 
     
    핵산검사 증명 등이 필요하긴 하지만 거주 단지와 사무실 출근이 자유롭고 구 간 이동이 자유로우면 봉쇄라는 말을 더는 쓰기 어려운데 상하이가 그 단계에 곧 진입하는 것이다.
     
    상하이 우칭 부시장은 29일 브리핑에서 수요일(6월 1일)부터 코로나19 통제와 경제 발전을 조화시키기 위해 방역 지침과 업무 복귀 통제 지침을 개정하고 기업의 업무 재개와 생산을 위한 '부당한 제한'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조업 재개를 허용한 기업들의 명단인 '화이트 리스트'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수도 베이징의 상황도 호전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30일 발표한 전날 통계를 보면 29일 0시부터 24시까지 베이징의 코로나19 감염자는 12명이다. 하루 감염자가 99명까지 달했을 때와 비교하면 현저히 낮아진 수치다.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29일 기자회견에서 27일부터 29일 오후 3시까지 봉쇄·관리 구역 밖에서는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고 신규 감염자는 7일 연속 감소했다고 방역 상황을 소개했다.
     
    신규 감염자가 줄어들면서 지난 주말부터 각종 조치들이 완화되고 있다. 닫혔던 공원문이 열렸고 헬스장과 영화관 등은 50%까지 인원을 받는 조건으로 영엽을 재개할 수 있다.
     
    초·중·고교의 온라인 수업과 식당 내 식사 금지, PC방·노래방 휴업 등의 조치는 당분간 계속 유지된다.
     
    코로나 방어가 양호할 경우 1일부터 방역이 완화되는 상하이에 발맞춰 추가 완화조치가 기대되고, 단오절 연휴 직후인 다음달 6일부터는 식당 매장 영업 개실 등 더 큰 폭의 방역 완화가 예상된다.
     
    베이징대 경제학자인 가오퍼핑은 30일 글로벌타임스에 "최근 코로나 사태의 전반적인 영향은 연간 성장률 측면에서 0.5%를 초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빠른 생산 재개를 통해 연간GDP 목표인 5% 이상을 달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올해 5.5% 경제성장 목표를 세웠는데 상하이 봉쇄로 상징되는 엄격한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