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더러, 영원한 라이벌 나달과 함께 한 눈물과 감동의 은퇴전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페더러, 영원한 라이벌 나달과 함께 한 눈물과 감동의 은퇴전

    뉴스듣기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 그의 마지막 경기를 함께 한 라파엘 나달. 연합뉴스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 그의 마지막 경기를 함께 한 라파엘 나달. 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전설적인 여정이 막을 내렸다.

    페더러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레이비컵 테니스 대회 복식 경기에 영원한 라이벌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한 조를 이뤄 출전해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에 맞섰으나 세트스코어 1-2(6-4 6<2>-7 9-11)로 패했다.

    작년 7월 윔블던 대회 이후 무릎 부상의 여파에 시달리다 1년 2개월 만에 치른 복귀전은 곧 '테니스 황제'의 현역 마지막 경기였다. 페더러는 이 경기를 끝으로 정든 코트를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7년 창설된 레이비컵은 팀 유럽과 팀 월드가 맞서는 이벤트 성격의 대회다. 페더러는 이번 대회에서 남자 테니스의 전설인 나달,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앤디 머리(영국)와 함께 팀을 이뤘다.

    페더러는 오랜 기간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라이벌 나달과 한 팀을 이뤘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에서 22회나 우승한 나달과 20회 우승을 차지한 페더러가 한 팀을 이루면서 테니스 팬에게는 잊지 못할 마지막 추억을 선사했다.

    페더러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나달도 열심히 뛰었다. 마지막 세트에서 9-8로 매치 포인트를 잡기도 했지만 이후 연이어 3점을 내주면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승패는 큰 의미가 없었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테니스 팬들은 코트를 떠나는 황제에게 아낌없는 박수와 격려를 보냈고 페더러는 동료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