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FIFA 랭킹 61위는 허수였다…막강했던 가나의 화력

    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가나의 공격력을 거침없었다. 선게골이 터지자 공격력이 폭발했다.
       
    한국은 28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 대 3으로 졌다.
       
    FIFA 랭킹 61위 가나는 이번 카타르월드컵 본선에 출전한 32개 팀 중 가장 순위가 낮다. 한국(28위)과도 차이가 있다.
       
    하지만 경기 전부터 가나는 FIFA 랭킹을 비웃기라도 하듯 막강한 화력을 뽐냈다. 카타르 입성 전 스위스(랭킹 15위)와 평가전에서 가나는 2 대 0 완승을 거뒀다.
       
    조별리그 1차전도 강호 포르투갈(9위)을 상대고 경기도 2 대 3으로 선전했다.
       
    이미 가나 관계자는 한국전에 앞서 "FIFA 랭킹은 허수"다면서 "상대 전적이 쌓은 것일 뿐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가나는 한국을 상대로 전반 두 골을 뽑아냈다. 답답한 흐름에서 한 번 골이 터지자 연거푸 추가골을 이어갔다.
       
    한국도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전북)의 헤더 멀티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가나는 후반 23분 쿠두스의 멀티골로 다시 2 대 3으로 달아났다.

    결국 가나는 동점골을 허용하지 않고 한국전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