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우루과이 막은 韓 4K 수비, 가나 '아유 듀오'에 무너졌다

축구

    우루과이 막은 韓 4K 수비, 가나 '아유 듀오'에 무너졌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우루과이를 무실점으로 막았던 벤투호의 '4K' 수비가 가나의 아유 형제에 무너졌다.
       
    한국은 28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 대 3으로 졌다.
       
    우루과이전을 무실점으로 막은 만큼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을 1차전과 똑같은 수비를 꾸렸다. 센터백에는 김민재(나폴리)와 김영권(울권), 좌우 풀백엔 김진수(전북)와 김문환(전북)을 배치했다.
       
    전반 중반까지는 한국의 분위기였다. 중원에서 강력한 압박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좌우 공격수로 나란히 출전한 동생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와 형인 앙드레 아유(알사드)는 좀처럼 공격을 풀지 못했다.
       
    가나를 구출한건 동생 조르당 아유였다, 전반 24분 왼쪽 프리킥 상항에서 공을 올린 것이 골문 앞 혼전 상황을 만들었다.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가 올린 골이 골문 앞 떨어져 혼전 상황이 됐고 기회를 잡은 무함마드 살리수(사우샘프턴)가 공을 밀어 넣었다.
       
    골이 들어가자 가나의 플레이가 갑자기 살아났다. 아유 형제들이 좌우를 돌파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잠잠하던 앙드레 아유도 오른쪽 움직임이 좋아졌다.
       
    후반 34분 이번에도 조르당 아유가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무함마드 쿠두스(아약스)가 헤더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이 헤더 멀티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가나 쿠두스가 후반 23분 멀티골을 터뜨리며 한 점을 달아났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하고 2 대 3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