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국일반

    저출생 극복, "청년이여 결혼하라" 세미나 곳곳에서 열려

    지구촌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지구촌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은 재작년에 비해 0.06명 줄어 0.72명을 기록히며 대한민국의 인구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작년 4분기 출산율은 0.65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내려왔고, 통계청은 올해 출산율을 0.68명대로 전망하고 있다. 내년에는 0.65명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며 대한민국의 인구 감소 추세는 전 국민적 우려가 되고 있다.

    이에, 많은 대한민국 크리스천 교계의 청년부는 성경적으로 결혼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며, 청년들 사이에서 번지고 있는 인본주의적 비혼주의 문화의 교정 및 바른 결혼관을 확립하여 창조 질서에 맞는 가정을 이루고 생육, 번성, 충만, 충복, 다스림이라는 문화 명령을 잘 준행하는 세대가 될 수 있도록 결혼 독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갈보리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갈보리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
    특히 최근 선한 목자교회, 분당 갈보리 교회, 목포 사랑의 교회, 평택세교중앙교회, 지구촌 교회 등 수많은 교회가 한국가족보건협회 김지연 대표를 성경적 결혼 및 연애관 강사로 초청하여 '청년이여 결혼하라'라는 주제로 크리스천 청년들의 바른 결혼관을 정립시키는 일에 힘쓰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대표적인 기독 청년 결혼 컨설팅 회사인 그레이스 메리지 컨설팅에서도 김지연 대표를 수차례 초청하여 청년들의 바른 연애관과 결혼관에 대한 세미나와 특강을 진행했다.
     
    그레이스 메리지 컨설팅 관계자는 "한국가족보건협회 김지연 대표의 세미나에 대한 회원들 반응이 뜨겁고, 결혼에 대한 인식개선과 동기부여가 자발적으로 이루어지는 모습을 보고 추가적으로 세미나를 개최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선한목자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선한목자교회에서 진행된 세미나 모습.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
    선한목자교회(김다위 목사)에서 본 강의에 참석한 한 청년은 "결혼은 죄로 오염되기 전, 즉 창조 원형 세계 안에 있었던 아름답고 원형적 제도이며, 에로스 만능주의에 빠져 결혼하면 사랑이 식는다는 악성 루머에 대한 성경적 교정 등 너무나 심도 있고 알찬 구성과 내용에 매우 놀랐다"며, "원래 연애 중인 이성 커플들을 대상으로 세미나가 열렸으나 모든 청년들이 들을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진행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 강의를 대한민국 모든 교계 청년부들이 들으면 좋겠다"고 추천의 말을 덧붙였다.  

    한국가족보건협회 김지연 대표는 "2020년 이후부터 '청년이여 결혼하라'라는 다소 원색적인 제목의 강의를 시작했는데 뜻밖에 MZ 세대 청년들의 반응이 뜨겁고, 강의 후 실천에 옮겼다는 피드백도 많이 들어와서 정말 보람이 있다"며, "OECD 38개 국가 중 출산율이 1명 미만인 곳은 대한민국뿐이고, 2021년 기준 OECD 평균인 1.58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만일 올해 통계청 예상대로 0.6명대로 마감하게 된다면 전시상황 보다 더 아이를 안 낳는 나라가 되는 셈이다"라고 심각성을 언급했다.

    아울러, "한국가족보건협회는 저출생 극복을 위해 더 많은 청년들에게 적극적으로 세미나와 강의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