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주

    수마에 휩쓸린 100년 시골교회…충북 옥천 하동교회

    하동교회 제공하동교회 제공
    최근 충북 남부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명사고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지역 교회도 큰 피해를 입어 기도와 후원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옥천군 군서면 하동리의 하동교회(담임목사 양병만)가 인근 하천이 범람하면서 수해를 입은 것은 지난 10일 새벽 4시쯤.

    교회 마당은 어른 키 높이 만큼 물이 차 올랐고, 마당보다 조금 높은 곳에 위치한 예배당과 교회 사택까지 물이 들어찼다.

    그 무렵 일어나 새벽예배를 준비하던 양 목사는 삽시간에 들이닥친 하천물을 피해 가족과 함께 교회 종탑 계단으로 피신했다.

    하동교회 제공하동교회 제공
    물이 빠지고 수마가 할퀴고 간 현장의 모습을 처참했다.

    교회 마당은 발목 높이로 진흙이 들어찼고, 물에 잠겼던 교회와 사택의 집기는 모두 못쓰게 됐으며 마당에 세워져 침수됐던 승합차 한 대와 승용차 두 대는 수리 불가 판정을 받았다.

    피해 소식을 접한 옥천군기독교연합회와 충북노회 목회자들이 이틀째 쌓인 진흙을 걷어내는 작업을 했고, 교회 성도들도 예배당과 사택의 청소 작업을 하며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러나 당장 예배를 드릴 수 있을 만큼 정리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고, 절반 이상이 70~80대 노년층인 성도들의 이동을 도울 차량 운행도 불가능한 실정이다.

    하동교회 제공하동교회 제공
    하동교회는 전체 성도 수가 40여 명에 불과한 작은 시골교회지만, 내년 4월이면 설립 100주년을 맞는 역사 깊은 교회다. 뜻 깊은 시기를 앞두고 수해를 당하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양 목사는 "첫 날에는 몸을 피하느라 바빴고 지금도 어안이 벙벙하다"며 "당장 사택의 집기도 필요하지만, 교인들을 위한 승합차 운행도 할 수 없어 걱정스럽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한편, 지난 6일부터 지금까지 누적 강수량 349.5㎜를 기록한 옥천군에서는 토사 흘러내림과 차량 하천 추락으로 2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십수 헥타르의 농경지가 침수되는 큰 피해가 발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