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폼페이오 "3차 북미 정상회담 열릴 것으로 확신"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폼페이오 "3차 북미 정상회담 열릴 것으로 확신"

    • 2019-04-06 09:17
    뉴스듣기

    "궁극적인 목표 달성 때까지 유엔 안보리 제재 유지"

    (사진=미 국무부 영상 캡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미간 접촉이 계속 이어져왔다고 강조하면서, 3차 북미 정상회담이 곧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5일(현지시간) 미국 CBS의 시사프로그램 '디스 모닝'에 출연해 3차 정상회담이 있을 것으로 보는지를 묻는 질문에 "나는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며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낙관했다.

    그는 회담 개최시기가 언제쯤일지를 묻는 질문에 "알 수 없다"면서도 회담이 곧(soon) 열릴 것인지를 묻자 "그렇게 희망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하노이에서 서로가 가진 입장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갖고 돌아왔고, 거기서부터 두 정상이 진전을 만들어갈 수 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나와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를 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그 일이 일어나도록 하는 것이 우리 팀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미국과 북한)는 하노이 회담 이후 어떻게 앞으로 전진해 나갈 것인지 이야기 해왔다"고 말해, 북미간 접촉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한편, 이날 인터뷰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대북 협상 동력을 살리기 위한 일부 제재 완화를 제안할 경우 이에 동의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지금 행정부도 명확한 입장을 취해왔고, 그것은 거의 2년 전에 세웠던 궁극적인 목표가 달성되기 전에는 유엔 안보리 제재가 해제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진행자가 재차 질문하자 폼페이오 장관은 즉답을 피하면서 "한국의 대화상대방(강경화 장관)과 많은 얘기를 했고, 그녀는 매우 유능한 장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한국)은 북한의 이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가족을 두고 있다. 나는 그 정서를 이해한다. 그러나 그들은 훌륭한 파트너들이다"라며 "한국은 제재 이행에 긴밀히 협력해왔고, 한국이 하고 있는 부분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만 설명했다.

    아울러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된 오는 11일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서 깜짝 발표가 있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북한의 지도자가 주민들에게 연설하는 연례 행사로 중요한 날(big day)"이라며 "우리는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매우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답했다. 북한은 오는 11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엄청난 깜짝 발표는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나는 그(김 위원장)가 북한의 지도자로서 '우리가 해야 할 올바른 일은 우리나라(북한)를 비핵화하기 위해 미국과 협상하는 것이며, 우리는 북한 주민을 위해 더 밝은 미래를 갖게 될 것'이라는 정서를 공유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