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일본 새 무역협상 1차 회담 종료…26~27 미일 정상회담 전 2차 협상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미국-일본 새 무역협상 1차 회담 종료…26~27 미일 정상회담 전 2차 협상

    뉴스듣기
    미·일 무역협상을 이끄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운데)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경제재생상(장관)이 15일(현지시간) 첫 협상에 들어가기 전에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일본간 새 무역협상 체결을 위한 1차 회담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이틀 일정으로 마무리됐다.

    미일은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양국 정상회담 전에 2차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일본 대표인 모테기 도시미쓰 경제재생상(장관)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의 이틀째 협상이 3시간 가량 이어졌다.

    모테기 경제재생상은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농산물과 자동차를 포함하는 물품관세 협상을 시작했다"면서 "조기에 성과를 내기 위해 이런 논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전자상거래(EC) 등 디지털 무역 분야도 적절한 시기에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의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맞춰 협상을 진행할 것을 다시 확인했다"면서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했고, 좋은 스타트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USTR도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교섭에서 거액의 대일 무역적자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지난해 9월의 양국 수뇌 간 합의를 토대로 무역 분야에서 실질적 성과를 얻는다는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미일 양국은 지난해 9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합의한 공동성명을 통해 관세 분야인 물품무역과 '조기에 결론을 얻을 수 있는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무역협정을 맺기로 했다.


    모테기 경제재생상은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양국 정상회담 전에 2차 협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오는 26~27일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하순 새 일왕 즉위 후 처음으로 일본을 국빈하고 이어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베 총리와 회동할 예정이다.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는 지난해 676억 달러(약 76조원)로 중국, 멕시코, 독일에 이어 4번째로 큰 규모이며 그중 80%가 자동차에서 발생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