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민간단체 '대북 코로나 지원' 문의...구두로 이러저런 얘기하고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통일부 "민간단체 '대북 코로나 지원' 문의...구두로 이러저런 얘기하고 있다"

    뉴스듣기

    "민간단체·국제기구와 대북방역지원 구두 논의"
    "반출 승인 위한 서류 접수 단체는 아직 없어"
    北 '비당국 비언론' 원칙 고수, 비공개 지원 가능성도 있어

    북한 인민병원에서 보건인력의 방호복을 설명하는 모습.(사진=뉴스1 제공)
    통일부가 코로나19 관련 대북방역지원을 위해 국내 민간단체 및 국제기구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다만 북측이 이들 단체에 '비당국 비언론', 즉 남측 당국의 직접 지원과 언론 보도는 안 된다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어, 민간단체와 국제기구를 통한 우회지원이 이뤄질지는 향후 진행 상황을 봐야한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몇몇 민간단체 및 국제기구와 대북방역물자 지원에 관한 "이러 저러한 얘기를 구두로 하고 있다"며, 다만 "북측과의 협의를 거쳐 필요한 서류를 접수한 것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물품 반출을 승인하거나 기금을 지원하는 데는 절차법에 의한 절차를 지켜야 하고, 그런 요건이 충족돼야한다"며, "물품의 전달 경로와 규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서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북측이 민간단체 및 국제기구에 '비당국 비보도' 두 가지에 대해 얘기를 많이 하는 것으로 듣고 있다. 남측 당국차원에서 하는 것은 안 받는다, 보도가 되면 못한다는 것"이라며, "투명하게 하고 싶은데, 그분(민간단체)들이 언론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면 신경을 써야한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국경없는의사회(MSF), 한국 샘복지재단 등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관련 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