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에 빠진 6살 동생, 구하려던 8살 누나…시민이 구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물에 빠진 6살 동생, 구하려던 8살 누나…시민이 구했다

    뉴스듣기

    의식 없는 어린이 심폐소생술 하는 시민(사진=연합뉴스)
    제주 해수욕장에서 8살·6살 남매가 물에 빠졌지만, 주변 시민들에 의해 구조됐다.

    특히 6살 어린이는 구조 직후에 의식이 없었으나 시민 2명이 심폐소생술(CPR)을 해 의식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낮 12시 38분께 제주 서귀포시 표선해수욕장에서 A(6)군이 먼저 파도에 휩쓸려 깊은 물에 빠졌다.

    A군을 구하려고 A군의 8살 누나 B양이 물에 뛰어들었지만, B양도 같이 파도에 휩쓸렸다.

    순간 주변 백사장에 있던 시민 2∼3명이 물에 뛰어들어 A군 남매를 백사장으로 옮겼다.

    구조 당시 B양은 의식이 있었지만, A군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더 클릭!



    A군 남매를 구조한 시민 중 1명은 곧바로 A군의 입에 공기를 불어 넣고 다른 시민 1명은 가슴을 누르며 심폐소생술을 했다.

    A군 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병원 치료 후 A군은 의식을 회복했다.

    제주동부소방서는 A군이 구조 당시 의식이 없었지만, 다행히 의식을 회복했다며 어린 남매를 구조한 시민 정신을 높이 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