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한일 정상회담, '독도훈련'에 日 일방적 취소…日 '항의'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영상]한일 정상회담, '독도훈련'에 日 일방적 취소…日 '항의'

    뉴스듣기

    日 "보도내용 사실 아니고 일방적 발표에 유감" 항의
    독도 방어훈련 중지요구…정상회담 취소 원인 시인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일본은 한일 정상 간의 약식회담이 일본 측의 일방적인 취소로 열리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전혀없다"고 부인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보도가) 사실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일방적인 발표는 매우 유감이며 즉각 한국에 항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가토 장관은 또 우리나라가 연례적으로 실시한 독도 방어훈련(동해영토 수호훈련)에 대해 "즉시 강하게 항의하고 동시에 중지를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독도 방어훈련이 한일 정상회담 취소의 원인인 것을 시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면서도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나라 외교부 당국자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약식으로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지만, 일본 측이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당국자는 "우리측은 처음부터 열린 자세로 일본 측의 호응을 기대했다"며 "그러나 일본 측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동해영토 수호훈련을 이유로 당초 실무차원에서 잠정 합의했던 약식회담마저 끝내 응해 오지 않은 것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13일(현지시간) G7 폐막 후 동행 기자단에 문 대통령과의 첫 대면 인사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전화통화했지만, 실제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같은 회의장에 있다가 인사하러 왔다. 실례가 되지 않도록 인사했다"면서 "바비큐(만찬) 때도 (문 대통령이)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가 총리는 강제징용과 위안부 등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인식을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 군은 15일 독도 방어훈련을 예정대로 실시할 방침이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연합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